figure.imageblock, #tt-body-page figure.imageblock { display: block; } 이범호 은퇴 최고미남이었다!

이범호 은퇴 최고미남이었다!

이범호 은퇴 최고미남이었다!

이범호 은퇴 라는 소식을 접하고 기아팬으로써 너무나 아쉬웠다. 이범호 은퇴를 통해서 예우 차원으로 5경기 출전을 더한다고 한다고하니, 그나마 다행이다. 은퇴를 준비할수 있게 해준 기아타이거즈에 너무나 감사하다. 이범호 은퇴 날짜는 7월13일로 결정이 되었습니다. 38세의 나이에 기아타이거즈를 은퇴호 지도자의 길을 걷게다고 다부진 포부를 내비쳤다. 원래는 이번시즌까지 할려고 했는데, 부상때문에 안될것이라는 판단이 섰나봅니다. 



이번시즌 이범호는 정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그런데, 햄스트링 부상으로 인해서 중도에 이탈할수밖에 없는 상황이 생기고 말았던 것입니다.

2019년 4월에 다시 이범호는 1군에 올라오게 되었고, 경기에 출전할수 있는 상태가 되었다는것을 팬들에게 보여줬습니다. 그러나 역시 햄스트링 부상으로 함평으로 다시 내려갈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범호는 2000년도에 한화 이글스에 입단을 데뷔를 했습니다. 이범호는 2002년부터 주전 3루수로 줄곳 자리를 잘 잡았습니다. 또한 2009년에는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wbc에서 좋은성적으로 대한민국 대표팀의 준우승의 주역이 바로 이범호였다. 

또한 일본에서도 활동을 열심히한 이범호인데,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1년동안 일본리그를 경험할수 있었던 이범호 였습니다. 1년만에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서 기아로 이적을 한후에 엄청난 활약상을 보여주곤 했습니다. 



2017년 이범호가 속해이는 기아타이거즈는 한국시리즈 챔피언이 되었습니다. 또한 이범호는 kbo리그 19시즌 동안 2000경기를 뛰었다는 신기록이 나왔습니다. 

이범호의 장점은 그랜드 슬램 만루홈런이 었다. 무려 17개를 뽑아냈는데, 그의 어깨의 힘은 엄청나다는것을 다들 알고 있을것이다. 타격능력이 매우 뛰어나고 눈이 너무좋아서 타점을 엄청나게 잘 뽑아낸 선수였습니다. 



이범호를 위한 kia의 예우 혜택은 2000경기 출장이었다. 아마도 대타나 지명타자로 올라올수 있다. 이범호는 이번 은퇴식을 준비하면서 자신들의 팬들이 엄청나게 많이있다는것을 느꼈고, 한국 프로 야구의 발전을 위해서 더열심히 하고 싶었는데, 부상을 통해서 인간의 연약함을 다시금 알았다고 한다. 

이범호 선수가 2000경기를 채우고 은퇴를 하게되면, 이승엽선수의 경우처럼 홈런을 추가할수도 있을것 같다. 그러기에, 이범호 선수의 5경기중에 기록이 어떤게 깨지게될지 기대가 되는바입니다. 



이범호 나이는 올해 38세로 알려져 있습니다. 1981년 생으로 11월 25일이 생일입니다. 경상북도 의성군 마늘이 유명한 고장에서 태어난 이범호 입니다. 

이범호의 키는 183cm입니다. 꾀나 장신의 키를 보유하고 있으며, 몸무게는 96kg입니다. 
투구나 타석은, 우투우타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수비위치에는 3루수가 주력으로 서고 있고, 1루수, 유격수 지명타자로 선발이 되곤합니다. 



2000년도에 입단을 하고, 이범호는 계속해서 프로야구계의 획을 그은 사람입니다. 
2005년에서 2006년에는 kbo골든 글러브 상을 수여했습니다. 

이범호 계약금 연봉은 1억1천만원으로 알려져있습니다. 
한화 이글스에서 있을때는 등본호가 7번이었습니다. 이번호를 가지고 이범호는 2000년초기부터 2009년까지 7번을 사용하였습니다. 

그후로 기아로 이적을 하게 되는데, 기아타이거즈 등번호는 25번을 달고 뛰었던 이범호 입니다. 



npb무대도 경험한 이범호 인데,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에서 1년간 선수로 활동할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좋은경험을 하였습니다. 

이범호는 별명이 있는데, 개그콘서트 간판 코너였던, 꽃보다 아름다워에서 꽃미남 역할로 대확약을 했었던 오지헌과 닮은꼴 야구스타로 손꼽혀서, 항상 꽃범호라는 별명이 뒤따라 다니곤 하였습니다. 사람들은 꽃범호를 외치며 응원을 하더군요. 

이범호 학교는 대구수창초등학교를 졸업하였고, 대구 경운중학교와 대구 고등학교를 졸업하였습니다. 대구출신입니다. 



개인적으로 이범호의 전성기는 2016년도 기아타이거즈에 있을때, 36세의 나이였는데, 타석이 무려 560타석에 올랐습니다. 이범호 야구인생에 36세때 가장많은 타석에 올랐고, 가장많은 타수를 기록하기도 하였고, 가장많은 득점도 2016년에 기록을 하였습니다. 그후로도 계속 성적이 좋았던 이범호였는데, 부상으로 인해서 쉬는기간이 생기고 말았던 것입니다. 

일본야구를 하다가 들어온 이범호는 사실 일본에서 경기가 잘안풀렸고, 10홈런을 기록했지만, 2류 잔류에 들어가면서 방출이 되면서 한국으로 복귀할수 밖에 없었습니다. 

한국에 들어와서 한화이글스의 제의가 있었지만 조건이 맞지않은 이범호는 기아로 이적을 하게 되었습니다. 2011년 이범호 연봉이 4억에 이적을 하였는데, 계약금은 무려 8억에 계약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로인해서 한화이글스에서는 이범호를 맹 비난하게 되었고, 햄스트링 부상으로 고전하고 지금까지 팀에서 좋은 플레이를 보여주지 못했다는 질책또한 이어지고 있습니다. 

2014년도에는 차기 주장으로 발탁이 되어서 계속 주장으로 활동을 하였습니다. 2016년도 이범호 전성기에는 이정도 할율이면 강타자라고 속하는 성적을 기록하였습니다. 
3할때, 30홈런, 100타점을 기록한 이범호였습니다. 그후로 많은 팬들이 몰리기 시작했고, 이범호를 인정하시는분들이 늘었던게 사실입니다. 

또한 한국시리즈 5차전을 통해서 꽃범호를 완전히 자리맥임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만루홈런을 쳐버리고 만것입니다. 만루의 사나이라는 별명까지 지고 있는 이범호 였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