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복 아들

이연복 아들

오늘은 셰프 이연복의 인생이 담긴 한그릇 이라는 주제로 사람이 좋다에서 이연복 셰프가 출연을 한다. 이연복 셰프의 중식 외길 인생 47년의 모든것을 다큐로 진행을 하게 된다. 화교 출신 이연복 셰프는 어려운 가정 환경 속에서도 13살의 어린 나이로 중식 업계일을 시작 했다고 한다. 현재 이연복 나이가 61세라고 하는데 정말 대단한 중식계의 대부라 말할수 있다. 

이연복 셰프는 호텔 중식당과, 대만 대사관 최연소 총주방장을 역임한 인물중에 한사람이다. 또한 일본에서는 중식당을 운영하던 시절을 거쳐 어느덧 '중화요리의  대가'라는 말을 들을정도로 이연복 셰프의 위상은 높아져만 가고 있다.
 

그러던 어느날 이연복 셰프에게도 고난의 길이 찾아왔다고 하는데..
이연복은 26세에 받은 축농증 수술이 잘못되면서 후각을 잃게 되었다는 것이다. 요리사에게 후각을 잃으면 정말 타격이 컷을것 같은데 이연복은 어린 아들과 딸을 부모님께 맡겨두고 일본에 가서 돈을 벌어야 했던 10년의 인생을 이야기 한다고 하니까 더욱 기대감이 부풀어 오릅니다. 

이연복 셰프가 축농증 때문에 고생하는 걸 당시 대만 대사관의 대사가 알게 되었고, 이연복에게 검진을 받자고 제안을 하게 되는데요. 대망에 들어가서 축농증 수술을 했었는데, 신경을 건드렸는지 그 뒤에 냄새를 못맡게 되었다는 것이다. 

이연복 쉐프는 지금껏 그럼 냄새도 못맛고 일류 요리사가 되었다는 말인데, 정말 대단한 인물이다. 

이연복은 냉부세를 통해서 엄청나게 유명세를 타게 되었는데요. 또한 그뒤로 원나잇 푸드트립, 그리고 현지에서 먹힐까? 프로그램을 줄곳 시청해온 애청자로서 그의 음식의 외국인들의 반응은 정말 과히 칭찬할만했다. 

많은 외국인들이 이연복 쉐프의 음식을 맛보고 정말 맛있다는 평가를 했고, 더많은 사람들이 이연복 이라는 이름을 부를정도로 위상이 높아져만 갔습니다. 

사실 본인의 식당을 하고 있으면서 출연진의 섭외로 이러한 요리 프로그램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이연복이 출연을 하면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게 되는데요. 요리사들이 시기와 질투어린 눈으로 이연복 쉐프를 바라 볼때도 있어서 힘들었던 적도 있을 것 같습니다. 

또한 매장 쉬는 시간이나 휴무 날에 주로 녹화를 잡기 때문에 자신의 식당을 잘지켜나가고 있는 이연복 쉐프 이다. 

또한 초심을 일지 말자는 요리 철학이 있기 때문에 언제나 손님에게 음식을 대접할때, 노련한 솜씨로, 그리고 친절함으로 정직함으로 응대 했던 이연복 쉐프이다. 
이연복 셰프는 그가 걸어온 길을 이번 사람이 좋다를 통해서 다시한번 되짚어 보고자 한다. 



이연복 셰프 아들도 셰프?

이연복 아들도 셰프의 길을 걷고 있는것으로 유명하다. 또한 이연복 아버지도 셰프의 길을 걷고 계신데, 모두 3대째 중식의 길을 걷고 있다고 해서 더욱 믿음이 가는 요리사 가문인것 같다. 

이연복 아들 이홍훈 씨 나이는 39세이다. 굉장히 젊은 나이의 요리사 셰프라는 이름 그리고 그뒤에 이연복 일류 요리사의 아버지가 계시다는 부담감이 매우 클것이다. 

셰프가 얼마나 힘든 직업인지 누구보다 잘아는 이연복은 10대부터 아들이 자신도 대를 이어 중식 셰프가 되겠다고 나섰을때 심하게 반대를 했던 장본인이기도 하다. 

오랜 고민 에 이어서 이연복 아들은 가업을 잇기로 결정하면서 이홍운 씨는 부산 매장으로 내려가게 되었다. 

어쩌면 그때의 그 고민들을 아버지와 함께 나눌수 있어서 지금은 후회없이 중식셰프의 길을 걷고 있지 않나 싶다. 아버지 이연복의 충고와 조언을 잘들은 아들이 흥하길 바란다. 



또한 이연복 셰프 아들 이홍훈은 만약 저를 믿지 않으셨다면 절대 매장을 맡기지 않으셨을 거예요 라고 아버지 이연복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말은 이연복은 굉장히 꼼꼼한 스타일이라는것이다. 믿음이라는게 사람을 이렇게 기분좋게 하는구나 라는 것을 깨달은 이홍훈 씨이다. 

또한 이연복 아들은 부산에서 홀로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것을 이연복이 본후로 자신의 예전 모습과 똑같다고 말했다. 오래전 아들과 딸을 띄어놓고 일본으로 가서 돈을 벌러 갔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고, 이연복 셰프는 그것을 회상했다. 

이연복 셰프의 인터뷰 중에는 한참 부모님 손길이 필요한 나이에 아빠랑 떨어져 있는 손주들이 마음에 걸렸다. 또한 나중에 애들이 커서 아버지의 떳떳한 모습 그리고 성곻나 모습을 보여주면 뿌듯해 하지 않을까요? 라는 인터뷰 내용에 아들과 딸을 정말 사랑하는 이연복의 마음을 엿볼수 있었다. 



이연복 부부와 딸 내외 그리고 손자까지 총 다섯식구가 한지붕 아래 살면서 딸의 남편인 사위 정승수 씨와 굉장히 허물이 없는 사이가 되었다며, 좋아하는 이연복이다. 

아내와 딸이 여행을 간후 세남자가 모여서 볼링과, 노래를 부르며 즐기는 모습에 정말 재미있게 산다고생각 되어졌다. 

또한 이연복하면 길고양이들을 밥을 챙겨주고 , 유기견을 돌봐주고, 강원 산불 피해 구호를 위한 기부 활동을 했던 이연복 쉐프이다. 정말 멋진 남자가 아닐수 없다. 

이연복은 지나가다가 길고양이가 보이면 밥을 주고 가고, 또한 추운 겨울 날씨가 찾아오면 저것들이 어떻게 지낼까 힘들어하면서 밥을 챙겨주곤 한다고 한다. 

이연복 스스로 옛날에 추위도 배고픔도 많이 겪어본 사람이기 때문에 가난하고 힘든사람을 그냥 지나칠수 없는 사람이 된것같다. 

또한 음식을 대접하는 요리사의 입장에서의 40년 넘는 인생을 살아온 이연복 이기 때문에, 무엇이든지 주길 원하는 그러한 인성이 자리잡고 있지 않나 싶다. 

추운 날 동물들을 챙기는 따뜻한 마음의 소유아 모든이들의 중식 요리사 이연복 쉐프 기대가 된다. 



'연예 스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희준 나이 딸 잼잼 슈돌  (0) 2020.05.04
김재규 남산의 부장들 박정희 사살이유?!  (5) 2020.01.01
이연복 아들  (0) 2019.12.17
송강호 기생충  (0) 2019.12.09
이세돌 예능출연  (0) 2019.12.06
정용진 맛남의광장  (0) 2019.12.05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