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 마가복음 6:34-44 >

 

34.예수께서 나오사 큰 무리를 보시고 그 목자 없는 양 같음으로 인하여 불쌍히 여기사 이에 여러 가지로 가르치시더라

35.때가 저물어가매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여짜오되 이 곳은 빈 들이요 날도 저물어가니

36.무리를 보내어 두루 촌과 마을로 가서 무엇을 사 먹게 하옵소서

37.대답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하시니 여짜오되 우리가 가서 이백 데나리온의 떡을 사다 먹이리이까

38.이르시되 너희에게 떡 몇 개나 있는지 가서 보라 하시니 알아보고 이르되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가 있더이다 하거늘

39.제자들에게 명하사 그 모든 사람으로 떼를 지어 푸른 잔디 위에 앉게 하시니

40.떼로 백 명씩 또는 오십 명씩 앉은지라

 

41.예수께서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사 하늘을 우러러 축사하시고 떡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어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게 하시고 또 물고기 두 마리도 모든 사람에게 나누시매

42.다 배불리 먹고

43.남은 떡 조각과 물고기를 열두 바구니에 차게 거두었으며

44.떡을 먹은 남자는 오천 명이었더라

 

 

 

주님의 쉼을 방해한 사람들에게 주님은 말씀을 가르치시고 이어서 그들을 먹이셨습니다. 이 사건은 사복음서에 모두 기록된 중요한 사건입니다. 오늘은 이 사건을 통해 제자들에게 주신 주님의 명령을 중심으로 은혜 나누기를 바랍니다.

 

 34예수께서 나오사 큰 무리를 보시고 그 목자 없는 양 같음으로 인하여 불쌍히 여기사 이에 여러 가지로 가르치시더라

 

주님은 큰 무리를 보시고 불쌍히 여기셨습니다. 긍휼은 우리 주님의 마음입니다. 죄인도 불쌍히 여기시므로 품을 수 있었습니다. 우리도 그런 마음이 있어야 합니다.

 

큰 무리는 달려온 사람들입니다.

 

33도보로 그곳에 달려와 그들보다 먼저 갔더라

 

배를 타고 가는 주님을 간절히 바라보고 달려오는 사람들이 주님의 긍휼을 입은 것입니다. 이런 간절함이 우리에게도 있기를 바랍니다. 매일 달려오십시오. 주님의 긍휼히 여기심을 기대하십시오.

 

 

 

보내어 사먹게 하소서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이렇게 불쌍히 여기시며 여러 가지로 가르치시다 보니 어느새 날이 저물었습니다.

저녁식사 시간이 되었습니다.

제자들은 걱정이 되었습니다.

이대로 있다가는 배고파 돌아가는 길에 지칠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주님께 건의합니다.

 

35,36때가 저물어 가매 제자들이 예수께 나아와 여짜오되 이곳은 빈들이요 날도 저물어가니 무리를 보내어 두루 촌과 마을로 가서 무엇을 사 먹게 하옵소서

 

제자들이 예수님께 드린 말씀입니다.

 

그러나 주님의 말씀은 달랐습니다.

 

37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제자들은 보내서 사먹게 하자고 했지만 주님은 제자들이 먹이기를 명하셨습니다.

 

44절에 나오는 대로 떡을 먹은 무리가 무려 오천 명입니다. 남자의 숫자만입니다. 이 많은 사람들을 먹일 엄두가 나지 않는 제자들에게 주님의 명령은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입니다. 제자들에게 하라는 것입니다.

 

이 말씀을 들은 제자들의 대답을 보십시오.

 

37우리가 가서 200 데나리온의 떡을 사다 먹이리이까?”

 

우리의 힘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이들이 먹으려면 적어도 200데나리온의 돈이 필요한데 우리는 없다는 것입니다.

 

200 데니리온이면 큰돈입니다. 당시 일일 노동자의 하루 품삯이 1데나리온입니다. 1년쯤 심히 쓰지 않고 모아야 200데나리온입니다. 엄청난 돈입니다.

 

그리고 200데나리온이 있다 하더라도 그 떡을 어디서 살 수 있을까요? 떡을 구하는 것이 불가능했습니다. 또 구했다 치더라도 그 떡을 어떻데 이곳까지 가져오겠습니까?

 

그러나 주님은 제자들에게 요구하셨습니다.

난색을 표하는 제자들에게 또 주님이 하신 말씀이 있었습니다.

 

 

38이르시되 너희에게 떡 몇 개나 있는지 가서 보라

 

제자들이 파악하고 보고합니다.

 

38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가 있더이다 하거늘

 

제자들이 떡을 세어봤으나 이것으로 무엇인가 할 수 있다는 생각은 하지 못했습니다. 주님은 우리가 쥐고 있는 것도 세어보기를 원하십니다.

우리 손에 쥐고 있는 작은 것들이 무엇입니까?

그것은 무가치하게 보이거나 아직 뭔가 하기에는 부족하다고 여길지도 모릅니다.

난 아직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좀 더 가져야 할 수 있다고 말할지 모릅니다.

 

 그러나 주님은 그것을 가지고 일을 시작하셨습니다.

 

39,40제자들에게 명하사 그 모든 사람으로 떼를 지어 푸른 잔디 위에 앉게 하시니 떼로 백 명씩 또는 오십 명씩 앉은지라

 

주님은 식탁을 차릴 준비를 하셨습니다. 무모하게 보입니다. 그것 가지고 이 많은 사람을 먹일 작정인가 의심스럽습니다.

 

그러나 주님은 그것을 받아들고 하늘을 우러러 축사하시고 제자들에게 주신 후 모든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라고 명하셨습니다(41).

 

어이없는 일입니다. 그러나 놀라운 결과를 보게 됩니다.

 

42-44다 배불리 먹고 남은 떡 조각과 물고기를 열두 바구니에 차게 거두었으며 떡을 먹은 남자는 오천 명이었더라

 

 많은 사람을 먹이는 자가 됩시다.

 작은 것이지만 주님의 손에 맡기니 큰일이 일어납니다.

오병이어처럼 아무 것도 아닌 무가치하게 보이는 것을 주님의 손에 맡기고

기꺼이 희생할 각오를 하면 주님은 나를 통해서 많은 사람을 배부르게 하고

많은 사람을 환호하게 할 것입니다.

 

문제는 이것으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시도조차 못하는 것입니다.

그러다 보니 움켜준 채 아무런 능력도 맛보지 못합니다.

 

 

요한복음 6장에 의하면 이 오병이어는 어린아이가 가지고 있던 것입니다. 그 아이는 기꺼이 그것을 주님의 손에 맡겼습니다. 그리고 놀라운 일을 경험했습니다.

 

이날 떡을 얻어먹은 많은 사람들 중에 어찌 음식을 지닌 사람이 어린 아이 하나뿐이었겠습니까? 그러나 누구도 내 놓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경험할 수 없었습니다. 그 기쁨과 희열을 체험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기꺼이 자신의 배고픔을 해결할 음식을 내놓은 그 아이는 놀라운 기쁨을 누린 것입니다. 그는 평생 잊을 수 없었을 것입니다.

 

 

우리교회를 향해 도와달라고 손 벌리는 사람이 많은 것은 복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재정적으로도 풍성해 져야 합니다. 그것 때문입니다.

화려한 예배당을 위해서가 아닙니다.

 

나 혼자 살기도 벅차다고 생각하며 살면 평생 힘들게 삽니다.

내가 벌어 내 아이들 공부시키고 내 살림만 챙기느라 바쁜 삶이 아닌,

힘들게 살면서도 누군가를 먹이고 주며 사는 사람은 평생 넉넉하게 살 것입니다.

 

 

 

동서남북을 바라보십시오. 우리의 북한을 보십시오. 배고픔과 정치적 소외와 고통을 겪고 있는 우리 이웃을 바라봅시다. 불쌍히 여기는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그리고 저들을 보내서 사먹게 하소서라고 말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주님의 음성을 들어야 합니다.

 

그들이 불쌍하냐? 너희가 먹을 것을 주라

 

이것이 주님의 뜻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여전히 계산합니다. 좀 더 있다가 좀 더 가진 다음에, 내가 아니라 누군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아니라고 여깁니다. 그리고 그들을 먹여달라고 그들을 구해달라고 기도합니다. 그러나 주님이 우리에게 요구합니다.

 

그 음성에 순종합시다. 우리 주변에 얼마나 많은지요? 공부하고 싶은데 돈이 없는 사람, 병들었는데 수술비가 없는 사람, 배고픈데 먹을 것이 없는 사람, 우리 주변에, 북한에, 아프리카에, 눈만 뜨면 보입니다.

 

오늘도 우리가 먹여야 할 사람을 찾읍시다. 내 것을 열어 줄 사람을 찾읍시다.

 

오늘도 우리 때문에 살아나는 사람들이 더 많아지기를 기도합시다.

 

 

설교를 찾으시는분은 교역자이거나, 성도님들이라고 생각되어집니다. 

참고하시고, 각색하는데만 사용하시길 바랍니다. 



 

 

 

 

댓글
">